스나크 사냥 | 미야베 미유키

Posted by 히르미피스 Books/Mystery : 2012.09.12 12:58

※감상에 책 내용이 일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미리니름(or 스포일링)이 될 수도 있으니 참고하시어 보시기 바랍니다.
미리니름 정도 : 중요한 부분은 거의 다 언급된 듯 합니다.


스나크 사냥 - 8점
미야베 미유키 지음, 권일영 옮김/북스피어



 잡으면 잡은 사람마저 사라져버리는 괴물. 이게 스나크라고 하네요. 루이스 캐롤의 작품중에 있는듯 합니다. 애초에 책 서두에 스나크 사냥에 대해 짧게 덧붙여놓기도 했고요.ㅋ


 미야베 미유키라는 작가가 환상소설 류도 몇 개 쓴듯 하지만, 그렇다고 이 책이 판타지는 아닙니다. 미스터리 소설이지요. 좀 헷갈리게 판타지성이 짙은 제목이지만, 참 잘 지은 제목이라는 생각도 듭니다. 마치 스나크를 잡은 것처럼 결말이 나니까요.



▒얽혀들어가는 이야기

 이야기의 첫 시작은 세키누마 게이코 부터입니다.


 예전 애인의 결혼식에 난데없이 엽총가방을 들고 들어가지요.


 '아, 이게 메인스토리 인가보다' 하면서 보고 있으려니, 갑자기 다음 챕터에서 오리구치 구니오와 사쿠라 슈지가 나옵니다.


 '이 두개가 얽히는 건가?' 싶더만, 이번엔 다시 게이코의 전 애인의 여동생인 고코부 노리코가 안절부절 못하는 것으로 넘어가지요.


 대충 이렇게 진행되나, 싶은데 갑자기 부인과 별거중인 가미야 나오유키라는 인물도 나오고, 형사도 등장하고...



 재미있는 것은 이런 여러 이야기들이 한꺼번에 등장하는 것이 아니라, 챕터를 하나씩 넘어가면서 순차적으로 끼어든다는 점이겠네요.

 마치 계주를 하듯이, 바톤을 넘겨받기 전에 슬슬 뛰어가기 시작하는 것부터 서술됩니다.


 그 덕이려나요. 생각보다 책을 읽으면서 혼란스러워 하지 않았던것 같네요. 결국 하나로 합쳐지는 이야기이긴 했지만, 동시에 이 이야기들은 다들 단독적인 이야기 이기도 했으니까요.


 엽총을 들고 결혼식장에 들어가는 게이코와 결혼식의 주인공인 고코부 신스케의 이야기.

 아버지 같은 오리구치를 말리기위해 추적을 시작하는 슈지의 이야기.

 게이코를 동정하고, 친오빠를 이해못하면서 얼덜결에 오리구치 추적에 함께하게되는 노리코의 이야기.

 강압적인 장모에게 못이겨 부인과 별거중이고, 하나뿐인 아들마저 함묵증인 가미야의 이야기.

 젊은 사복경찰이고 행동파이지만 경험많은 선배의 도움을 받고 마는 구로사와의 이야기.


 슈지를 좋아하는 노가미 유미의 이야기는 외전이라고 해도 되려나요?ㅋ



 재미있는 것은 이 단독적인 이야기들이 스토리로 얽힐 뿐만 아니라, '스나크 사냥' 이라는 제목으로도 꼬치처럼 묶인다는 점인것 같아요.


 게이코는 엽총을 든 순간 괴물이 되었고, 사라질 뻔 했지요. 신스케는 총을 들지는 않았지만, 괴물이 된 것이나 마찬가지였구요.

 오리구치도 총을 든 순간 괴물이 되었고, 결국 사라졌지요.

 오오이 요시히코와 이구치 마스미라는 살인범들은 총을 들고 괴물이 되었지요.

 사쿠라 슈지는 그 오오이라는 괴물과 대면했지만, 잡을 수 있었지요. 하지만 주변의 인식이 바뀐 이상, 원래 그는 사라진것이나 다름 없지요.



▒그래도 남는 훈훈함(?) 

 너무 암울하게 끝나는 이야기는 재미가 있을지라도 우울하게 만들곤 하지요. 그래서 다음에 다시 찾아보지 않게 되기도 하고요.


 역자의 말에도 있었지만, 제가 여태 읽은 것을 되돌아 보더라도 미야베 미유키는 마지막에 조금이라도 훈훈함을 남겨놨던것 같습니다. 최근에 읽은 '화차'를 보더라도, 암울한 인생을 살아온 사람들이지만 뭔가 더 알아보고 싶게 만드는, 좋은 이야기를 생각하고 싶게 만드는, 그런 결말이었으니까요.


 '스나크 사냥'도 약간 이나마 훈훈함이 남는 것 같습니다. 마지막의 '덧붙이는 이야기'라고 되어있는 부분은 빠져도 상관없었겠지요. 하지만 그랬다면 좀 더 어두운 이야기가 되고 말았을 것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처음 읽기 시작할때는 노가미 유미와 사쿠라 슈지가 잘 되었으면 좋겠네, 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지요. 풋풋한 사랑 이야기도 재미있잖아요.ㅋ 하지만 덧붙이는 이야기의 그런 이야기도 괜찮은것 같습니다. 아니, 오히려 마음에 드네요. 사람을 구하고자 열심히 쫒아갔던 슈지에게 아무것도 남지 않는다면 그것도 우울한 이야기이니까요. 게이코와 신스케 사이에서 이리저리 치이던 노리코에게도 좋은 일이겠구요.ㅋ


 그리고 가정파탄 직전이던 가미야도 얼덜결에 회복된 것도 기분이 좋네요. 물론 함묵증이 고쳐졌어도 그 아이에겐 상처가 남을테고, 가미야 자신에게도 상처가 남을 테지요. 하지만 그렇게 움푹 패인 곳이 있어야 미끄러지지 않고 잘 붙어있을 수 있는게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아쉬움 몇 가지 

 이야기 측면에서는 별로 아쉬운것도 없습니다, 다만 형사들의 이야기는 좀 애매한 비중이 아니었나 생각이 드네요.


 뭔가 주역의 이야기도 아니지요. 하지만 그렇다고 애매하게 끝내는 것은 좀 아쉽달까요. 물론 도쿄에서 가나자와까지 단숨에 달려올 수도 없으니 전화 한번 해보고 탄식하는게 맞긴 하지만, 덧붙이는 이야기에 나오지도 않은 것은 약간 차별대우같기도 합니다.ㅋ



 다른 아쉬움은 작품에 대한 이야기는 아닙니다. 검색하다보니 '스나크 사냥'이 영화화 된다는 이야기가 있어서 너무 궁금하더군요. 그래서 찾아보니 2010년 이전까지는 그런 기사가 몇몇개 있었고, 배우 오디션 공고도 떳었는데 그 이후에는 아무런 소식이 없더군요. 그리고 그 사이 맡으려던 감독은 최근에 다른 영화를 발표하고 있고...


 정말 영화화 된다면 재미있을것 같은 이야기인데, 너무 아쉽습니다. 물론 우리나라 식으로 이야기가 바뀌어야 겠고, 다양한 시점의 이야기를 잘 정리할 필요가 있겠지만요. 어쩌면 신선한 흐름의 이야기가 될 수도 있을것 같은데 말이지요.



 이미 영화화된 '화차'처럼 어디선가 다른 이야기로 다시 풀어내지는 않을지... 한번 기대를 걸어보고 싶어지네요.ㅋ


 «이전 1 ··· 43 44 45 46 47 48 49 50 51 ··· 144  다음»